“꽃이.”

선운사에서 – 최영미

꽃이
피는 건 힘들어도
지는 건 잠깐이더군
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
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
아주 잠깐이더군.

그대가 처음
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
잊는 것 또한 그렇게
순간이면 좋겠네.

멀리서 웃는 그대여,
산 넘어 가는 그대여.

꽃이
지는 건 쉬워도
잊는 건 한참이더군.
영영 한참이더군.

https://m.blog.naver.com/PostView.naver?isHttpsRedirect=true&blogId=lby56&logNo=220937487741

소개

✨ 한아임입니다. 제가 하는 모든 일에 대한 기록은 여기에 있습니다.